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기차는 8시에 떠나네.

카테리니행 열차는 8시에 떠나가네/ 11월은 내게 영원히 기억 속에 남으리
내 기억 속에 남으리/ 카테리니행 기차는 영원히 내게 남으리
함께 나눈 시간들은 밀물처럼 멀어지고/ 이제는 밤이 되어도 당신은 오지 못하리
당신은 오지 못하리/ 비밀을 품은 당신은 오지 못하리
기차는 멀리 떠나고 당신 역에 홀로 남았네/ 가슴 속에 이 아픔을 남긴 채 앉아만 있네
남긴 채 앉아만 있네/ 가슴 속에 이 아픔을 남긴 채 앉아만 있네

<기차는 8시에 떠나네>가사 전문(신경숙 번안)


이 노래는 그리스 민주화운동의 상징이자 음악가인 미키스 테오도라키스(Mikis Theodorakis)의 작품으로, 그는 이 노래를 작곡한 지 얼마 안 되어 군부독재정권에 의해 투옥되었다가 국외추방을 당한다. 우리에게는 sbs의 드라마 <백야>의 주제가로, 또 조수미가 불러 친숙해진 노래인데, 비장하면서도 애절한 가락에 카테리니라는 기차역을 배경으로 남녀간의 이별을 다루고 있다.

그런데 일반적인 이별의 노래가 아니라 반독재 민주화운동가를 애인으로 둔 한 그리스 여성의 이별가다. 11월의 어느 기차역에서애인을 만나기로 했지만, 지중해 연안의 한 작은 도시 카테리니로 가는 기차는 8시에 떠나고 애인은 나타나지 않는다. 아마 그는돌아오지 못할 것이다. 잡혀서 투옥되거나, 아니면 계속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을 하거나 간에 어쨌든 돌아올 수 없을 것이다.그래서 그가 떠난 시간과 공간인 이 11월과 카테리니행 기차는 영원히 기억 속에 남아 있을 것이다. 원곡의 가사에는 그가“비밀을 간직한 채”, “가슴에 칼을 품고서” 떠났다고 표현되어 있다.

more..


글의 출처는 [인권연대 64호] 미키스 테오도라키스의 <기차는 8시에 떠나네>이며, 음악[FootNote] 태터에서 MP3를 첨부해서 포스트에 넣으면, 내장하고 있는 플래시  플레이어로 음악을  연주한다.  즉 , 플래시가 도는 환경(맥, 리눅스)이면 음악을 들을 수가 있다.[/FootNote]은 [wp]아그네스 발차[/wp]의 음성이다.

이 글은 저의 첫번째 포드캐스팅 시도인데, 올블로그에는 잘 올라가는군요.

'Media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신명리 동백꽃  (0) 2006.08.26
Broadcast Yourself  (0) 2006.07.05
기차는 8시에 떠나네.  (0) 2006.07.04
Russian Romance - Cello  (0) 2005.10.01
다은/송은이의 오! 필승 코리아  (0) 2002.06.23
송은이 떼쓰는 동영상  (0) 2000.01.04

Posted by BlogZin


Leave a comment
« Previous : 1 : ··· : 24 : 25 : 26 : 27 : 28 : 29 : 30 : 31 : 32 : ··· : 38 : Next »

Calendar

«   2018/02   »
        1 2 3
4 5 6 7 8 9 10
11 12 13 14 15 16 17
18 19 20 21 22 23 24
25 26 27 28      

Site Stats

Total hits:
128,058
Today:
10
Yesterday:
8

티스토리 툴바